7828 | want to resume - Blogger of our inside is actualized. Our voice ourselves... Now, the real comes. Home Tag Local
[1] ... [385][386][387][388][389][390][391][392][393] ... [481]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여자이야기: 원더우먼의 비밀 2004/01/30 14:46
[김C의 남자이야기] http://nfeel.co.kr/tt/191
그녀는 학교에 갔다와서 현관문을 벌컥 열자마자

다시 문을 닫았다.

하지만 다시 봐도 분명히 자기 집이 맞았다.

곧 이어 어머니가 우아한 걸음으로 나오는데,

그 날 따라 오른 쪽 다리를 약간 절고 계셨다.

"은아야, 내가 가구 배치 좀 다시 했어. 어떠냐?"

어머니는 집안을 완전히 들었다 놓으셨다.

그것도 아무도 없는 사이에, 아무의 손도 빌리지 않고 혼자서.

거실 소파는 물론이고 심지어 안방에 있던 장롱까지

어머니 혼자 옮기셨다고 했다.

그리고 그 어마어마한 전투에서 얻은 부상이라곤

떨어지는 장롱서랍을 미처 피하지 못해

오른발등을 살짝 찧은 것뿐이었다.



여자는 생각한다. "우리 엄마는 저렇게 힘이 센데..

나는 왜 책가방도 무거워서 쩔쩔 맬까."

여자는 학교를 졸업하고 사회생활을 할 때에도

삼손을 닮은 어머니의 위력을 부러워할 뿐,

그 발끝도 흉내낼 수 없었다.

그러던 어느 날 어머니가 자정이 넘은 한밤중에

도배를 시작하셨다.

소파를 옮기고 책장을 옮기고 거실장과

29인치 TV까지 혼자 옮기는 어머니,

그리고 의자에 올라가서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천장까지 도배하는 어머니는 바로 원더우먼의 환생이었다.



그리고 그 곁에는 조용한 아버지가 있었다.

아버지는 어머니가 TV를 옮길 때면

그 TV를 따라 방석을 옮기면서도 시청을 멈추지 않았고,

어머니는 풀칠을 하면서도 곁눈질을 하시며 아버지의 동태를 살폈다.

그 순간, 그녀는 분명히 깨달았다.

어머니의 괴력은, 오랜 실망에서 솟아난 질긴 희망이라는 것을.

이와 유사한 이야기들은 참 많다. 남자의 무관심과 권위적이고 가부장적인 모습으로 인해 오래도록 지속되던 남자들 속에 품어진 몹쓸 유전자들이 아무리 아니라고 부인하고 아무리 아닌척 하려해도 저런 모습이 완전히 가려지긴 참으로 힘들다.

일단 내 몸이 피곤하면 이기적으로 변하는게 인간 아닌가? 근데 남자는 더 심하니 문제다.


[TAG] arrow , ,
Trackback0 | Comments8
* 이 글의 트랙백 주소 :: http://nfeel.co.kr/tt/trackback/191 [Copy]
* 이 글의 덧글들 ::
델버 2006/07/28 14:47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한세대만 더 돌면 원더우먼은 없어지겠네요 ㅋㅋ
7828 2006/07/28 14:52 PERMALINK | MODIFY/DELETE
유전자가 그리 짧게 단종될까 싶다.. ㅎㅎ
델버 2006/07/28 16:58 PERMALINK | MODIFY/DELETE
환경적 유전자잖아요. 요즘 젊은 사람들이 우리가 보고 들었던 그런 어머니는 아니니 한세대 지나면 없어진다는 거에요.
7828 2006/07/28 18:17 PERMALINK | MODIFY/DELETE
흐.. 그런뜻이였구나.. 듣고보니 글켔구나..
aki-yoon 2006/07/28 14:52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그런 경우 말씀하시지요(제 주위분들은) 목마른 사람이 우물 판다고...
하지만 제 주위엔...목말라도 절대 우물 안파시는 분도 계셨습니다. 그렇게 되면 남자분들도... 할 수 없이 하신다는.. ^_^;;;;
7828 2006/07/28 14:55 PERMALINK | MODIFY/DELETE
ㅎㅎ 예전엔 우물 팠는데여.. 요샌 나가서 수퍼가서 물 사마십니다.

그만큼 남자들의 잔머리도 나날이 발전한다는 얘기겠죠...ㅎㅎ
그린애플 2006/07/29 21:32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어쩌면요.
저런걸 당연하게 생각하는 엄마들의 탓도 있고요.
아빠와 상의하지 않고 시작하거나
아빠의 동의를 얻지 않은.. 그러니까 어느정도는 당신이 책임져라.. 하는 등의..
뭐, 여러가지 문제일 수 있는데..

음음..
제 결론은...
전 신랑될 사람한테 다 시킬겁니다. ㅋㅋ
전 감독 및 인테리어만? - _-;
(어쨌든 반반으로다가..-_ -)
7828 2006/07/31 11:06 PERMALINK | MODIFY/DELETE
흐.. 그 반반하는 것도 말처럼 쉽지는 않답니다..~~
나중에 훗날.. 결혼하셔서 애도 낳고.. 살다보면.. 좀더 와닿으실 듯... 호호~
* 이 글의 덧글 남기기 ::
 
등록
IPleft(c) 2003-2006 7828. '정보공유라이선스:영리·개작 불허'에 따라 이 블로그의 모든 저작물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space
A : P
arrowSearch

검색
arrowAdSense

arrowCategory

전체 (481)
흐린 (177)
밝은 (185)
김C의 남자이야기 (109)
고민되십니까? (10)
arrowRecent Article

생존신고.. (2)
사회 생활 잘하기 1 (8)
[save] 일상성의 미학 - 日常..
글의 뽄새는 그의 성격이다.
단점 (3)
여자이야기: 정우성이라는 이..
부끄러운가?
arrowCounter

* Today - 26
* Yesterday - 22
* Total - 1295262

arrowSkin by 7828 (live.com Customize)

arrowPowered by TT
arrowXML Rss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