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28 | want to resume - Blogger of our inside is actualized. Our voice ourselves... Now, the real comes. Home Tag Local
[1] ... [27][28][29][30][31][32][33][34][35] ... [481]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남자이야기: 큰 손의 두 얼굴 2006/09/29 15:14
[김C의 남자이야기] http://nfeel.co.kr/tt/195
2004/02/07 14:46

고전 속의 군자는 큰길로 다녀야 했고,

현대의 군자는 큰손을 가지고 있어야한다.

그래서 남자는 술값으로 하루에 몇 백 만원을 쓰기도 하고

승용차를 구입하기 위해 연봉을 한 번에 날리기도 하며

그럴듯한 A/V 시스템을 장만하기 위해 적금을 깨기도 한다.

하지만 그는 날 때부터 큰손은 아니었다.




'남자들이 아까워하는 돈 베스트'라는 인터넷 유머가 있는데

그 목록 중에는 세금, 공항이용요금, 자동차 보험료 등등이 있다.

먼저 세금이야 더 이상 설명할 필요가 없을 것이고,

공항이용요금에 대해 생각해보자.

외국여행 경비 2백 만원은 아깝지 않지만

공항이용요금 몇 만원에는 무슨 비리가 있는 것 같아

공항직원에게 한번쯤 항의를 해본다.

큰 차를 사기 위해서 무리하게 대출을 받는 것은 당연하지만

그 가격의 10분의 1에도 못 미치는 보험료는

괜히 생돈을 내는 것 같다.

그러다가 7만 원짜리 범칙금 고지서가 날라오면

그는 차라리 차를 폐차시키는 게 낫다고 생각한다.

특히 주차 위반 과태료 같은 것을 받으면

그는 정신이 반쯤 나간다.

또한 수십 만 원짜리 명품 라이터를 덥석 살 수 있지만,

당장 불이 없어서 근처 슈퍼에 들어가 일회용 라이터을 살 때는

단 돈 천 원이 아까워서, 가슴에 불이 화르르 타오른다.

그리고 유흥업소에 가서 수십 만 원의 팁을 줄 수는 있지만,

소개팅에서 만난 폭탄이 커피뿐만 아니라 밥까지 사달라고 하면,

눈물이 앞을 가린다.



지금까지 살펴본 결과, 남자는 본래 짠돌이였음을 알 수 있다.

그러므로 그가 때때로 엄청난 큰손이 되는 건,

굉장한 모순처럼 보인다.

하지만 그의 논리는 단순하다.

자신의 지위나 재력을 자랑하기 위한 것에는 확실한 투자를 하고,

그 외의 경우엔,

'돈을 내느니, 차라리 지갑을 삼켜버리겠다' 라는 것이다.

인간은 대부분 자신의 단점들을 알고 살아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스로 고치기 힘들어서 방치하거나 하는 경우 그들에게 누군가 그 단점을 지적하려고 하면 발끈해서는 '내가 아닌 너희들은 모두 바보다' 라고 외치는건지도 모르겠다.

돈자랑이면 그나마 다행인거다. 그저 무시하면 그뿐이지만...
지식 자랑앞에서는 두손 두발 다 들때까지 그들은 물어 뜯으려고 하고 굴복시켜야 흡족해지기 때문이다.

마치 블로그가 언론으로서 다가서는게 아닌 블로거들 자체가 스스로 타락한 또는 패쇄적인 언론의 그릇된 모습을 닮아가는건 아닌가 걱정이 앞선다.


[TAG] arrow , , ,
Trackback0 | Comments3
* 이 글의 트랙백 주소 :: http://nfeel.co.kr/tt/trackback/195 [Copy]
* 이 글의 덧글들 ::
델버 2006/09/29 19:11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그럼 나도 짠돌이? ㅋㅋㅋ
나 몇십만원짜리 pmp나 dslr은 막 질르는데 나도 다 자랑할라고 그러는건가...
스스로에 대한 보상이라고 생각하는데. 내가 이만큼 했는데 다른 사람이 상 줄리가 없으니까 스스로 주는거잖아요~~

그나저나 집에도 못가고 기분은 상할대로 상하고... 오늘 일진 진짜 안좋아요~

7828 2006/09/29 23:18 PERMALINK | MODIFY/DELETE
ㅎㅎ.. 큰돈 쓰는게 문제겄냐.. 때에 따라서 희한하게 소심해 지는 경우가 생기니 문제징.. 내가 글커덩.. 큰돈은 자알 쓰는데.. 선심도 턱턱 내고.. 근디 꼭 잔푼에 쪼잔해져요..ㅎㅎㅎ 몇천원 이런거에..ㅋㅋ

나두 오늘 일진이 좋은 편은 아니었당..
일도 잘 안풀리고.. 휴.. 난 낼 아침일찍 경북 영천에 외가댁 갔다가.. 하루밤 자고 다시 설 와서.. 하루 쉬고 출근했다가.. 제사 차릴 준비하고.. 추석 당일날은 강원도 동해로 가는 험난한 여정이 기다린다... --;

추석 잘 지내그라~~
델버 2006/10/12 08:50 PERMALINK | MODIFY/DELETE
대상의 가치에 따라 다른거겠죠.
이건 이만한 가치가 있으니 막 써도 돼.
근데 저건 그만한 가치가 없으니 손이 후덜덜~
형만 큰돈 잘쓰고 잔푼에 쪼잔해지는 아니고...
나도 그런디유. 일년에 백이 넘는 돈 남한테 주는건 안아까운데 300원짜리 라이타 사는건 넘 아까워서 손이 덜덜...
* 이 글의 덧글 남기기 ::
 
등록
IPleft(c) 2003-2006 7828. '정보공유라이선스:영리·개작 불허'에 따라 이 블로그의 모든 저작물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space
A : P
arrowSearch

검색
arrowAdSense

arrowCategory

전체 (481)
흐린 (177)
밝은 (185)
김C의 남자이야기 (109)
고민되십니까? (10)
arrowRecent Article

생존신고.. (2)
사회 생활 잘하기 1 (8)
[save] 일상성의 미학 - 日常..
글의 뽄새는 그의 성격이다.
단점 (3)
여자이야기: 정우성이라는 이..
부끄러운가?
arrowCounter

* Today - 26
* Yesterday - 19
* Total - 1284718

arrowSkin by 7828 (live.com Customize)

arrowPowered by TT
arrowXML Rss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