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28 | want to resume - Blogger of our inside is actualized. Our voice ourselves... Now, the real comes. Home Tag Local
[1] ... [117][118][119][120][121][122][123][124][125] ... [481]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프 온리 : 결코 마르지 않는 샘 2005/01/04 10:12
[밝은/내일] http://nfeel.co.kr/tt/591
영화 '이프 온리(If Only)' 는 제목에서처럼 '만일', 그리고 '오직' 이 두 단어가 모든 것들을 말해준다고 하고 싶다. 저 두 단어는 매우 짧은 단어이면서 매우 많은 의미를 함축적으로 담아낼 수 있는 묘한 매력을 가진 단어이기 때문이다.

이후에 어떠한 문장이 붙느냐에 따라서 큰 폭의 차이를 가져올 수 있는...



영화의 전체적인 느낌은 영화 초중반을 넘어가면서 '어.. 사랑의 블랙홀 하고 비슷한 구도네..' 하지만 좀더 애틋하고 나름대로 코믹보다는 멜로에 더 치중한 로멘스 물로는 괜찮았다고 말할 수 있는 그런 영화였다.

초자연적 현상을 통하여 누구나 한번쯤은 생각해 볼 수 있는 - 물론 하루가 아닌 더 많은 횟수일지라도 - 무언가 후회될만한 일을 했다면 되돌려 놓고 싶거나 다른 방향으로 우회하거나 좀더 새로운 경험을 통한 변화를 추구하고 싶어하는 이러한 일련의 인간 욕구를 매우 적절하게 응용하여 '사랑한다면 사랑했다면 정말 후회없는 사랑을 하자' 라는 매우 기본적인 사랑에 대해서 언급하고 있다고 할 수 있겠다.

신기한 대체경험과 사랑의 눈물샘을 자극하는 소재는 매우 빈번하게 이용되고 있지만.. 어떤 감독과 연출자에 의한 각색이냐에 따라서 그 한계란 감히 점칠 수 없는 것이 아닐까 한다. 영화를 감상하는 와중에도 유사했던 여러 영화들이 머리속을 스쳐갔지만, 나름대로 이 영화만의 독창적 메시지가 그래도 존재했기에 유치했다거나 3류라는 식으로 남게되진 않아 다행스럽다.

몇몇 눈에 가시같은 부분들이 밟히긴 했지만 그 모든게 'Only' 하나만의 주제를 위해서 Background가 되어야 하는 것이었다면 용납할 수 있을 것 같다.

'사랑은 백만번을 울궈 먹어도 결코 마르지 않는 샘과 같다'

[TAG] arrow , ,
Trackback0 | Comments12
* 이 글의 트랙백 주소 :: http://nfeel.co.kr/tt/trackback/591 [Copy]
* 이 글의 덧글들 ::
사탕발가락 2005/01/04 10:44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보면서.. 찡했잖아요.. ㅡㅜ
나름대로 좋았어요.. ^^;;;
푸무클 2005/01/04 10:48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현실에서 정말 남자주인공처럼 행동할 남자가 몇이나 될까..하는 의문점.

역시 난 너무 영화를 현실, 이성적으로 보는 듯;;

딱 보고나서 생각난 말이 하나 있긴 했어요.
있을 때 잘해라..
델버 2005/01/04 10:49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나도 이거 보면서 지잉~ 했는데..
이거보고.. 다음날 아침에 일어나 포스터 보니... 코가 훌쩍훌쩍 거렸어요..-_-;;;;;
그린애플 2005/01/04 12:56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봐야해.. 봐야해.. -_ -;;
sugar21c 2005/01/04 12:59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사랑에 빠진 사람이 보면 어떤 사랑영화든 다 멋져 보입니다.

But, 사랑에 빠지지 않은사람은
뭘 보든 현실밖에 안보여요.;
두껍 2005/01/04 13:24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이 영화 보는내내 울었다죠 ;;;
사람마다 영화제목 해석하는게 다 틀리던데

영화 다 보고 친구녀석이 하는말...





택시기사가 유령이었어 -_-;;;
sephia 2005/01/04 17:35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봐야 겠네요.
와니 2005/01/04 18:46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개인적으로 참 좋게 본 영화였어요~

의외로 만족스러웠다는 ^^
7828 2005/01/05 12:15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사탕발가락 / 오오! 감수성 만땅 사발님...^^;

푸무클 / 음..다들 있을 때는 잘하지 않나요?^^; 안심하게 되면 느슨해 지고..

델버 / 흐흐... 델버군도 감동을 받는구...ㅎㅎ

그린애플 / 음.. 아직도 안봤다니.. 애플님같은 영화광이!
7828 2005/01/05 12:16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sugar21c / ㅎㅎ.. 그쵸?

두껍 / 압권이군요! 유령!!!

sephia / 넹..꼭 보세요!

와니 / 흐~ 저두요..
Poisoner 2005/01/05 13:44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후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택시기사 유령. 아아아하하하하하핫........

두껍님 친구분 최고입니다!

7828님 덕에 저도 요즘 문화생활(?)을 즐기고 있답니다.
최근들어 본 영화만 2개!! 무려!! 2개!! 감사합니다! 우후훗
7828 2005/01/06 10:59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Poisoner / ㅎㅎ.. 에궁 무신 저때문에...^^; 여하튼 문화생활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다 다행입니다.
* 이 글의 덧글 남기기 ::
 
등록
IPleft(c) 2003-2006 7828. '정보공유라이선스:영리·개작 불허'에 따라 이 블로그의 모든 저작물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space
A : P
arrowSearch

검색
arrowAdSense

arrowCategory

전체 (481)
흐린 (177)
밝은 (185)
김C의 남자이야기 (109)
고민되십니까? (10)
arrowRecent Article

생존신고.. (2)
사회 생활 잘하기 1 (8)
[save] 일상성의 미학 - 日常..
글의 뽄새는 그의 성격이다.
단점 (3)
여자이야기: 정우성이라는 이..
부끄러운가?
arrowCounter

* Today - 247
* Yesterday - 49
* Total - 1275707

arrowSkin by 7828 (live.com Customize)

arrowPowered by TT
arrowXML Rss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