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28 | want to resume - Blogger of our inside is actualized. Our voice ourselves... Now, the real comes. Home Tag Local
[1] ... [99][100][101][102][103][104][105][106][107] ... [481]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어느 할머니들의 좋은 생각... 2005/05/20 10:45
[밝은/내일] http://nfeel.co.kr/tt/608
나는 잠시 돈을 맡아 놓았을 뿐,
이제 그 돈은 당연히
사회의 몫이 되어야 합니다.

남모르게 좋은 일 좀 해보려는데
왜 자꾸 찾아와!

사람도 그렇고 돈도 그렇고
있어야 할 곳, 필요한 곳에
쓰여야 합니다.

자식에게 재산을 물려주는 것은
아편을 주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생각해 왔습니다.
피땀흘려 정직하게
번 돈이기때문에
자신 있게 남을 위해
내놓기로 한 것입니다.

내가 학생들에게
도움을 주었다기 보다는
이들의 꿈과 희망을
모두 내 것으로 한 기분이다.

-- 장학금을 기부하신 어느 할머니들의 말씀입니다.

정말 오랜만에 아름다운재단 홈페이지를 찾았습니다.

내 스스로가 힘겹고 어려울 때는 세상을 둘러보는게 너무나 버거웠습니다. 이제 조금은 여유를 찾은듯 싶어 찾아본 지금 너무나 많은 후회가 밀려듭니다. 정말 기부의 참 뜻은 콩한쪽이라도 가지고 있을 때 반으로 나눌 수 있는 것이야말로 아름다운 것이라는 걸..

그래도 스스로에게 위안을 삼을 수 있었던 건 그동안 기부한 내역을 보며 흐뭇한 미소가 지어졌기 때문입니다. 큰돈은 아니지만 조금씩 조금씩 쌓인 정성이 그래도 어디선가 누군가에게 도움이 될 수 있었다고 생각하니 왜이리 뿌듯한지 모르겠습니다.

언제쯤이나 진정 참된 기부의 뜻을 알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저 할머님들처럼 아름다운 길을 걷고자 열심히 노력해 볼랍니다.

오늘은 1% 기부금을 조금더 올려 보았습니다. 1년 후 오늘을 보았을 때 오늘보다 더 큰 미소가 제 입가에 흘러내리지 않을까 하는 생각 때문에 하루가 즐거울거 같습니다.

기부는 기적을 만들어내는 밑거름이 아닐까 합니다.

[TAG] arrow , ,
Trackback0 | Comments10
* 이 글의 트랙백 주소 :: http://nfeel.co.kr/tt/trackback/608 [Copy]
* 이 글의 덧글들 ::
Kay 2005/05/20 12:20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7828님의 이런 글들이 정말 좋데니깐...요....^^*
농우 2005/05/20 15:04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엇! 그런 일을 하고 계셨군요. 새삼스럽게 고개가 숙여집니다. 나도 해야 하는데..해야 하는데...-.-;;
하늘이맑은날 2005/05/20 16:10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저도 이제 성공해서 아니 성공하지 않더라도
남을 위해서 봉사하는 사람이 될려고 노력하고 잇습니다!
Poisoner 2005/05/22 02:04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키워주는 것이.....
정말로 좋은 것이고 기적의 밑거름일 수도 있지만....
그와는 정반대일 수도 있다는것도.....
그런일도 있을 수 있다는것도...
세상의 단편일 뿐이겠죠.
zeni 2005/05/22 16:44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그런 거인분들이 주변에 참 많이있죠^^;;;
지금은 고등학생이라 사회에 봉사도 할 기회가 잘 없지만;
몇달후 저두 대학생이 되면요,, 봉사활동도 많이 하고 싶어요^^
7828 2005/05/24 22:00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Kay / ^^; 아웅..과찬이십니다.

농우 / 얼릉 하세요..^^;

하늘이맑은날 / 넵! 꼭 실천하세요...

Poisoner / ^^.. 긍정적으로 생각하세요...

zeni / 우흠 zeni 님을 안지가 zeni님이 중3때 였던거 같은데.. 휴.. 세월 빠르군요.. 벌써 대학생이 될 나이라니.. ^^;
아크몬드 2005/05/25 10:29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사랑의 리퀘스트 보며 가슴 찡했던 기억이...
7828 2005/05/25 21:03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아크몬드 / 아크몬드님 오랜만이네요..^^;
amethyst 2005/06/02 22:41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와- 정말 감동적이네요
존경스러운 분이세요 정말...
7828 2005/06/07 08:27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amethyst / 우흠.. 존경받을만한 사람은 아닙니다..^^;
* 이 글의 덧글 남기기 ::
 
등록
IPleft(c) 2003-2006 7828. '정보공유라이선스:영리·개작 불허'에 따라 이 블로그의 모든 저작물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space
A : P
arrowSearch

검색
arrowAdSense

arrowCategory

전체 (481)
흐린 (177)
밝은 (185)
김C의 남자이야기 (109)
고민되십니까? (10)
arrowRecent Article

생존신고.. (2)
사회 생활 잘하기 1 (8)
[save] 일상성의 미학 - 日常..
글의 뽄새는 그의 성격이다.
단점 (3)
여자이야기: 정우성이라는 이..
부끄러운가?
arrowCounter

* Today - 22
* Yesterday - 84
* Total - 1287111

arrowSkin by 7828 (live.com Customize)

arrowPowered by TT
arrowXML Rss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