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28 | want to resume - Blogger of our inside is actualized. Our voice ourselves... Now, the real comes. Home Tag Local
[1] ... [96][97][98][99][100][101][102][103][104] ... [481]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도로에서 진짜 부자집 사모님이라 확신이 되는 차량은.. 2005/06/08 16:52
[흐린/어제] http://nfeel.co.kr/tt/611
관점 자체가 매우 주관적이기는 하지만 그래도 들은 이야기를 토대로 몇자 적어 봅니다.

주변을 둘러보면 어정쩡한 부자와 어느정도 있는 부자.. 그리고 진짜 부자들이 있습니다.

여기서 부자를 나누는 핵심은 단 한가지 '돈' 입니다.

이제 도로에서 진짜 돈 많은 부자집 사모님이라 확신이 되는 차량이 어떤 경우인지 들은 얘기를 토대로 말씀 드리겠습니다.

우선 아래 경우에 있어서 여러분은 어떤 선택을 할지를 머리속의 먼저 그려 보시기 바랍니다.

ex> 길을 잘못 들어선(직진 차선) 교차로에서 조금 지나쳐 적색 신호에 정지하였습니다. 가야 할 방향은 진행 방향의 정반대 방향입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때에 따라서 사람들마다 다소간의 차이가 있기는 하겠지만 저 같은 경우 2가지 선택 중에 한가지를 합니다.

1. 후진하여 뒤차와의 간격을 조절하여 정차한 후 다음 신호를 기다린 후 다음 U턴 신호에서 U턴을 합니다.

2. 후진하여 뒤차와의 간격을 조절하여 정차한 후 다음 신호를 기다린 후 옆차에 양해를 구한 후 좌회전 합니다.

대체로 위의 경우라 생각 됩니다.

그런데 어느 진짜 부자들의 차량에 자주 탑승했던 동승인이 위와 같은 상황에 처해진 경우에 그 부자들은 다음과 같이 하더랍니다.

1. 조금 더 직진합니다.
2. 다른 차들의 진행을 막은 채 교차로 가운데서 U턴을 합니다.

또는

1. 창문을 스르르 엽니다.
2. 고개를 내밀고 좌회전 차량을 무시한 채 손을 흔듭니다.
3. 좌회전 차량을 손을 내저어 세우고는 자기 차를 U턴 시킵니다.

간혹 위와 같은 방식으로 택시나 트럭, 대형 버스들이 하기는 합니다만 문제는 고급차가 저와 같은 방식으로 신호 무시, 교통 경찰 무시와 나홀로 운전 세계에서 운전하는 차량을 발견한다면 90% 이상 운전 기사를 대동하지 않고 자가 운전을 하는 부자집 사모님일 것입니다.

이런 유추가 가능한 것은 그러한 상황에서 대부분의 운전자들은 매우 난감해 하며 그 상황을 빨리 벗어 날려고 하는 반면 이 분들께서는 매우 여유롭고도 자신 만만하게 교통 위반의 부담을 전혀 갖지 않은 채 아무렇지도 않게 처신한다는 것입니다.

돈의 가치가 사는데 있어서 그다지 영향을 미치지 않기 때문이겠지만 그래도 교통 질서를 지키는데 있어서 만큼은 '부'의 가치를 '양심'으로 삼았으면 합니다.

딴소리 : 삼성자동차 sm5 535 가 있다는건 아시지요? 삼성 고위 간부들과 그 사모님들이 주로 타고 댕긴다는... ^^;

[TAG] arrow , , ,
Trackback0 | Comments10
* 이 글의 트랙백 주소 :: http://nfeel.co.kr/tt/trackback/611 [Copy]
* 이 글의 덧글들 ::
sephia 2005/06/08 17:18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저야 당연히 들었죠. 비록 실제로 양산화 되지는 않았지만, 삼성의 고위직 임원들이 탄다는..(요즘은 바뀐것으로 아는데....) 뭐, 그런 겁니다. 으흠....................
Poisoner 2005/06/08 17:39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
정말 나쁜 아줌마로군요. 제기랄 OTL. 죽어버려!!!!!!!!!!!!!

<.................................윽흑흑흑흑흑 ㅠ_ㅠ 부럽...><퍽!>
두껍 2005/06/08 18:16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허 그런 차도 있었군요..
차는 잘 몰라서
오늘 처음 들었답니다!
ㅇㅁㅇ!!
7828 2005/06/08 18:28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sephia / 임원들은 바뀌었을 수도..ㅎㅎ 사모님들은 계속 타신다는...

Poisoner / ㅋㅋ.. 그래도 부럽다는 말을 하시다뉘...ㅎㅎ

두껍 / ^^; 그런게 있다네요..
dogy 2005/06/08 19:01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지금은 차가 없어서 덜하지만은
머지 않은 미래에 차가 생기면 저 스트레스를 어찌 감당할지..
7828 2005/06/08 23:07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dogy / 흐... 그 스트레스 만만치 않습니다요~~
햇빛우물 2005/06/09 10:14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전...그냥 속편하게 계속 버스를 애용하렵니다...;;;
7828 2005/06/09 18:06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햇빛우물 / ^^; 대중교통..좋지요~~
와니 2005/06/09 23:00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관찰력이 놀라우세요 흐으 ^^
7828 2005/06/10 18:56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와니 / 으흐..^^v
* 이 글의 덧글 남기기 ::
 
등록
IPleft(c) 2003-2006 7828. '정보공유라이선스:영리·개작 불허'에 따라 이 블로그의 모든 저작물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space
A : P
arrowSearch

검색
arrowAdSense

arrowCategory

전체 (481)
흐린 (177)
밝은 (185)
김C의 남자이야기 (109)
고민되십니까? (10)
arrowRecent Article

생존신고.. (2)
사회 생활 잘하기 1 (8)
[save] 일상성의 미학 - 日常..
글의 뽄새는 그의 성격이다.
단점 (3)
여자이야기: 정우성이라는 이..
부끄러운가?
arrowCounter

* Today - 247
* Yesterday - 49
* Total - 1275707

arrowSkin by 7828 (live.com Customize)

arrowPowered by TT
arrowXML Rss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