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28 | want to resume - Blogger of our inside is actualized. Our voice ourselves... Now, the real comes. Home Tag Local
[1] ... [84][85][86][87][88][89][90][91][92] ... [481]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영화 대사를 들려 주시겠습니까? 2005/06/23 11:12
[밝은/내일] http://nfeel.co.kr/tt/623
"고마해라. 마이 무거따 아이가"

영화 '친구'의 장동건의 명대사로 최근 국내 영화 중 기억나는 명대사 1위를 달리고 있다고 합니다. 해외 영화 중에서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에서 비비안리의 "내일내일의 태양이 다시 뜰거야!" 가 대표적입니다.

아마도 대부분의 명대사들은 이미 많은 사람들로 하여금 익히 들어 왔기에 공감을 하는 경우가 많을 것입니다. 하지만 대체로 개개인마다 자신의 인생에서 가장 최고로 뽑고 싶은 영화속에서 나왔던 대사중에서 '이 대사 한마디가 내가 이 영화를 좋아하게 된 이유지!' 할 수 있는 영화속 대사가 있다면 듣고 싶습니다.

저는 '트루먼쇼' 에서 짐캐리가 이웃집 사람에게 말하던 이 대사를 잊을 수 없습니다.

"굿모닝, 굿애프터눈, 굿이브닝"



이와 유사한 대사가 영화 마지막에도 나옵니다만 전 영화 초반에 나오던 이 대사가 머리속을 항상 맴돕니다. 영화를 처음 봤을 때 왠지 모를 저 대사에서 느껴지는 미묘한 기운이 들었는데.. 이 영화를 2번 3번... 최근까지 10번째 보면서도 항상 저 초반의 대사가 무얼 의미하는지 말로는 표현하기 어렵지만 그 느낌에서 전해지는 인간의 가녀린 순수함이랄까, 고독한 몸부림 같은걸 느끼곤 합니다.

당신의 기억속에 존재하는 영화 대사를 들려 주시겠습니까? - 트랙백 아시죠?

[TAG] arrow , , ,
Trackback10 | Comments15
* 이 글의 트랙백 주소 :: http://nfeel.co.kr/tt/trackback/623 [Copy]
Tracked from Cappu v3.00 2005/06/23 11:54 DELETE
제목: 영화 GO의 기억에 남는 대사들.
이것은 내 연애에 관한 이야기다. 다시 한번 말하지만 이건 내 연애에 관한 이야기다. 그 순간 엄청난 것이 기억났다. 이건 내 연애에 관한 이야기였다. 영화 내내 이것이 자신의 연애담이라?
Tracked from CROISSANT JOURNAL 2005/06/23 13:19 DELETE
제목: 나에게 얼마가 걸려 있다고 했지?
"나에게 얼마가 걸려 있다고 했지?" 본지 꽤 오래돼서 대사가 정확한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근데 이 대사는 그 구절 보다 의미가 더 중효하니, 조금 틀려도 큰 상관은 없다고 봅니다. 자신의 ?
Tracked from lunamoth 3rd 2005/06/23 15:28 DELETE
제목: 헐리우드 영화 속 명대사 후보 400개
얼마 전 성게군홈에서 AFI에서 헐리우드 영화 속 최고의 명대사 100개를 내년 6월에 뽑고 현재 후보로 400개의 대사를 올려놓고 있다고 하는 내용의 만화를 봤다. 아울러 "험프리 보가트, '명대사 ?
Tracked from 독존-젊음을 태워라 2005/06/23 15:42 DELETE
제목: 세상의 모든 아침은 다시 오지 않는다
[세상의 모든 아침]에서 나오는 대사였을거에요. 워낙 오래전에 본 영화고 많이 잊혀져서 잘 기억은 안나는데 정말 멋진 영화였어요. 프랑스 예술 영화인데 고1때인가 보고서 예술영화에 푹 빠
Tracked from queendeng 2005/06/24 06:04 DELETE
제목: 나름대로 긴박했던:) 모니터제도 폐지 항거 사건
저는 KBS의 돈을 받아 먹고 살아갑니다. 살림에 큰 보탬이 될만한 돈은 아니지만 백수로 살면서도 집에 손은 안벌리는 삶을 살게 해줬다고나 할까요. 월급을 받은 건 3월부터 일했으니 3번이군?
Tracked from Never Island 2005/06/24 10:15 DELETE
제목: 내 기억에 남아 있는 영화 대사
1. 제리 맥과이어: You complete me! 2. 이보다 좋을 순 없다: You make me wanna be a better man!
Tracked from 농우령고개 2005/06/24 11:38 DELETE
제목: 안소니 퀸의 웃음소리
이것도 영화속의 대사라고 할 수 있을지 모르겠으나... ---- 고등학생때 단체관람으로 가서 봤으니 근 스무해 가까이 지난 일인듯 하다. 안소니퀸이란 배우가 그때 한참 유명했던 것 같은데 그?
Tracked from mummy's story 2005/06/24 13:07 DELETE
제목: 7828님 따라하기 2탄
항상 좋은 숙제를 내 주시는 7828님께 감사의 인사를 드리면서 따라하기 2탄 시작합니다.   1. 지금 시간 6월 24일 오후 1시 6분... 업무 막 시작한 시간, 지금은 여유가 없으므로 포스터만 올리?
Tracked from MooMoo'S 2005/06/27 12:21 DELETE
제목: [드람/일본] =야마토 나데시코=
왜 외모랑 성격을 고르는 건 칭찬받고 부자 남자를 고르는건 안돼는거지? 신장이나 얼굴이나 성격은 타고나는 거잖아. 천상 유전자와 환경의 문제잖아? 본인이 노력해도 어쩔 수 없는 불공평?
Tracked from autumnear.net No.10 2005/06/27 13:50 DELETE
제목: 내 기억속 최고의 영화 명 대사들.
1. " Welcome to 'The Rock'. " The Rock 중에서... 존 메이슨( 숀 코네리 분 )이 알카트래스로 들어가는 유일한 방법을 써먹고 난 다음에 문을 열면서 하는 대사였죠. 그야말로 전율이 느껴졌습니다..>_
* 이 글의 덧글들 ::
카푸치노 2005/06/23 12:11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트루먼쇼, 굉장히 감명깊게 봤었습니다. "굿모닝, 굿애프터눈, 굿이브닝" 그 대사를 잊고 있었네요. 그 위트가 넘치는 느낌. 너무 좋습니다.
sephia 2005/06/23 12:45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영화를 본 것이 거의 드물어서요...
그린애플 2005/06/23 13:17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음.. 멋진대사라...
볼 당시엔 많이 생각하는데 보고나서 시간이 흐르면 기억도 희미해지는거 같아요.
아, 기억이 통;;
꿀맛의하늘™ 2005/06/23 14:43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I'm Your father...........!!!

ㅋㅋㅋ
초하류 2005/06/23 15:14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All thoes monent will be lost in time like tear in rain

Time to die
7828 2005/06/23 18:46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카푸치노 / ^^; 언제나 좋죠;

sephia / 문화 생활을 즐기세요.. ^^

그린애플 / 치매시군요! 좋은 병원을 소개;;;;
7828 2005/06/23 18:47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꿀맛의하늘™ / ㅎㅎㅎ

초하류 / 해석도 달아조요!! ㅋㅋ
lunamoth 2005/06/24 01:04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저도 참 좋아하는 영화랍니다. 영화관에서 앉은자리에서 두번 본 기억도 나고요. (요즘은 못할 일이겠네요^^;;) 짐 캐리에 대한 인식도 이 영화로 바뀌었죠. 마제스틱, 이터널 선샤인에서도 좋았고요 ;) 말씀하신 대사도 명대사로 손꼽힐만 하다고 생각합니다.
초하류 2005/06/24 01:20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다 아시면서 해석을 달아 달라고 말씀 하시는 정도의 쎈쓰..ㅋㅋ

블레이드러너의 유명하기 그지 없는 대사

모든것들은 시간속에서 사라지지 마치 빗속에서 흘리는 눈물 처럼 말이야

이제 죽을 시간이다.

예술입니다..크윽..
OldBoy 2005/06/24 11:41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누구냐, 너!



이런 대사도 막 떠오릅니다! :D
7828 2005/06/24 14:15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lunamoth / 이터널 선샤인은 예전에도 감상평을 적었지만 정말 좋은 영화지요...^^; 국내 개봉은 왜 안하는지 모르겠지만요...ㅎㅎ

초하류 / ^^; 크흐.. 감동의 전율이~~

OldBoy / ㅎㅎ.. 너무나 유명한 대사죠..^^;
가을귀.. 2005/06/27 16:02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늦게나마 트랙백 쐈습니다^^;;
7828 2005/06/27 17:54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가을귀.. / 넵~ 보러 가겠습니다. ^^;
MooMoo 2005/07/01 23:38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트랙백하고서 이제야 답글 드립니다~
드라마도 유효에 포함되겠죠? 그 드라마보면서 인상에 깊은 말이라서요.
저도 저렇게 솔직하게 자신의 생각을 표현하며 살고 싶어요.
ddddddf 2005/10/13 08:33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
* 이 글의 덧글 남기기 ::
 
등록
IPleft(c) 2003-2006 7828. '정보공유라이선스:영리·개작 불허'에 따라 이 블로그의 모든 저작물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space
A : P
arrowSearch

검색
arrowAdSense

arrowCategory

전체 (481)
흐린 (177)
밝은 (185)
김C의 남자이야기 (109)
고민되십니까? (10)
arrowRecent Article

생존신고.. (2)
사회 생활 잘하기 1 (8)
[save] 일상성의 미학 - 日常..
글의 뽄새는 그의 성격이다.
단점 (3)
여자이야기: 정우성이라는 이..
부끄러운가?
arrowCounter

* Today - 0
* Yesterday - 29
* Total - 1283802

arrowSkin by 7828 (live.com Customize)

arrowPowered by TT
arrowXML Rss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