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28 | want to resume - Blogger of our inside is actualized. Our voice ourselves... Now, the real comes. Home Tag Local Photo
[1] ... [56][57][58][59][60][61][62][63][64] ... [481]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당신의 비밀번호에 담긴 사연은 무엇입니까? 2006/07/27 10:25
[밝은/내일] http://nfeel.co.kr/tt/663
지극히 비밀스런 개인정보 - 비밀번호

대부분의 사람들은 하나의 비밀번호를 가지고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게중에는 뛰어난 기억력이나 또는 비밀번호 관리기를 통해서 여러 비밀번호를 관리하는 경우도 더러 있지만 그래도 대다수는 하나의 비밀번호를 가지고 사용하는 경우일 것입니다.

처음 비밀번호라는 것을 입력하고 하나 또는 두어개 이상을 관리하게 되면서 줄곧 공통적으로 자주 사용하게 되는 비밀번호가 있습니다.

어떤이들은 첫사랑의 전화번호나 생일 등을 비밀번호로 사용하면서 헤어진 후에도 이미 습관이 되어버린 번호를 바꾸기가 모호해서 그대로 쓰게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 후 몇년에 시간이 더 흐르더라도 비밀번호를 입력할 때면 가끔씩 잊혀진 첫사랑이 떠오르게 되는 것처럼 가슴아픈 비밀번호가 된 것입니다.

제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비밀번호는 1992년 까지 거슬러 올라가게 됩니다.

PC통신이 유행하던 시절.. 이야기라는 풀그림(이말도 참 오랜만이군요) : 통신 에뮬레이터라고 하는 접속 소프트웨어가 있었습니다. PC통신 1~2 세대라면 다들 기억하실거 같습니다. 그 프로그램 하단에는 한글 표현 코드(?)인가 하는 KSC5601 이라는 문구가 항상 눈에 들어왔습니다.

매번 다양한 통신 서비스에서 다른 비밀번호를 쓰면서 가끔 잃어버리게 되는 경우 때문에 하나의 통일된 비밀번호가 필요하게 되었고 결국 그때 눈에 들어온 저 문구를 응용해서 저만의 비밀번호가 생겨났습니다.

벌써 10여년이 훌쩍 지난 옛날이야기지만 비밀번호를 입력할때면 가끔씩 그때 시절이 떠오릅니다. 낯선 사람들과의 설레이는 대화와 즐겨하던 ANSI 코드들 시샵(SYSOP)이라는 일종의 동호회 회장을 일컷는 말이며 단축키 (P) (M) (T) ... 이동 명령어 go pds.. 생각할수록 다양한 기억들이 새삼스레 우울한 날씨에도 불구하고 슬그머니 미소를 짓게 합니다.

즐거운 기억은 쉽게 잊혀집니다. 행복을 아는 사람은 사소한 것에도 즐거움을 부여합니다. 새로운 즐거움을 만들어 가는 것. 행복으로 가는 지름길이 아닐까요?

[TAG] arrow , ,
Trackback0 | Comments6
* 이 글의 트랙백 주소 :: http://nfeel.co.kr/tt/trackback/663 [Copy]
* 이 글의 덧글들 ::
Caleb 2006/07/27 10:45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http://www.01411.net
여기 한번 가보세요..
옛날의 그 추억을 떠올리실 수 있으실꺼에요.. ^^;;
7828 2006/07/27 12:47 PERMALINK | MODIFY/DELETE
오오.. 신기하네여... 웹으로 똑같이 구현해 놓다니...
나니 2006/07/27 15:32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욕입니다. (진짜로)
7828 2006/07/27 16:36 PERMALINK | MODIFY/DELETE
순간 뜨끔.. ;;; 그리고는 머리 굴리기 시작..
어떤 욕일까.. ㅎㅎ 진짜로 마구 조합하다보면 쉽게 알아 내지지 않을런지요.. 흐~
오예흐림 2006/07/28 17:45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저는 참 이상한 한글 단어들을 바꿨던 거 같습니다. 지금은 안쓰지만 예전엔 "후루세용" <- 뭐 이런 단어를 썼던거 같군요.. ㅎㅎ 지금도 그렇게 씁니다. 다만 안 좋은게 아주 특별한 경우게 비밀번호를 정말 가까운 사람에게 가르쳐 줘야 할 때가 생기는데. 그럴때 정말 난감 합니다.

ㅎㅎ 예전에 수강 신청 관련해서 친구한테 비밀 번호를 가르쳐 줘야 했는데... "야!!! 후루세용을 영어로 써!" "어??? 뭐라고???" ㅡㅡㅋ 한 10분 정도 이 얘기를 했던걸로 기억합니다.
7828 2006/07/28 18:21 PERMALINK | MODIFY/DELETE
ㅋㅋㅋ... 잼나네여.. 저희 회사서도 그런 유사한 일이 파일 서버 비번을 몰라서 옆 사람한테 물어봤더니 "몰라요" 하더라고요.. ㅋㅋㅋ.. 비번이 몰라요 였던...
* 이 글의 덧글 남기기 ::
 
등록
IPleft(c) 2003-2006 7828. '정보공유라이선스:영리·개작 불허'에 따라 이 블로그의 모든 저작물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space
A : P
arrowSearch

검색
arrowAdSense

arrowCategory

전체 (481)
흐린 (177)
밝은 (185)
김C의 남자이야기 (109)
고민되십니까? (10)
arrowRecent Article

생존신고..
사회 생활 잘하기 1 (8)
[save] 일상성의 미학 - 日常..
글의 뽄새는 그의 성격이다.
단점 (3)
여자이야기: 정우성이라는 이..
부끄러운가?
arrowCounter

* Today - 57
* Yesterday - 77
* Total - 1272346

arrowSkin by 7828 (live.com Customize)

arrowPowered by TT
arrowXML Rss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