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28 | want to resume - Blogger of our inside is actualized. Our voice ourselves... Now, the real comes. Home Tag Local
[1] ... [38][39][40][41][42][43][44][45][46] ... [481]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왜이리 피곤한가 했더니... 2006/08/25 13:19
[흐린/어제] http://nfeel.co.kr/tt/693

요즘 날씨가 애매하다. 아무리 일찍 잠에 들어도 중간중간 여러번씩 잠을 깨곤한다.
너무 덥거나 추워서 깨는 경우다.

더워서 선풍기 틀어놓고 자다보면.. 어느새 추워지고.. 다시 선풍기 끄고 자면 다시 더워진다.
이렇게 반복하다보니 하루밤 사이에 여러차례 잠이 깨곤한다.

이러다보니 아침이 되면 몸이 무겁고 정신도 혼미한채 회사에 오게된다.
일도 손에 잘 안잡히고.. 병든 닭 마냥 고개는 밑으로 푹푹 꺼진다.

오늘만 잘 넘기면 주말이다..

주말엔 기필코 잠을 푹 자고싶다. 으흐.. 넘 힘들어...



[TAG] arrow
Trackback0 | Comments4
* 이 글의 트랙백 주소 :: http://nfeel.co.kr/tt/trackback/693 [Copy]
* 이 글의 덧글들 ::
마틴 2006/08/26 11:09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그래서 뭐 자연풍 같은 기능이 생기나봐요.. 에어컨도 선풍기도.. 후후
7828 2006/08/28 08:53 PERMALINK | MODIFY/DELETE
윽.. 자연풍.. 해놓고 잔다는거 잊어먹었음여..;;; 어제두 자다 깨다..;;;
그린애플 2006/08/26 17:46 PERMALINK | REPLY | MODIFY/DELETE
점점 서늘해지는 날씨가 너무 좋아요. ㅎ
가을되면 이제 사진찍으러 고고!
7828 2006/08/28 08:53 PERMALINK | MODIFY/DELETE
ㅎㅎ.. 나으 폰카 실력이 빛을 낼 때가 온것이삼?
* 이 글의 덧글 남기기 ::
 
등록
IPleft(c) 2003-2006 7828. '정보공유라이선스:영리·개작 불허'에 따라 이 블로그의 모든 저작물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space
A : P
arrowSearch

검색
arrowAdSense

arrowCategory

전체 (481)
흐린 (177)
밝은 (185)
김C의 남자이야기 (109)
고민되십니까? (10)
arrowRecent Article

생존신고.. (2)
사회 생활 잘하기 1 (8)
[save] 일상성의 미학 - 日常..
글의 뽄새는 그의 성격이다.
단점 (3)
여자이야기: 정우성이라는 이..
부끄러운가?
arrowCounter

* Today - 62
* Yesterday - 119
* Total - 1287787

arrowSkin by 7828 (live.com Customize)

arrowPowered by TT
arrowXML Rss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