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28 | want to resume - Blogger of our inside is actualized. Our voice ourselves... Now, the real comes. Home Tag Local Photo
[1]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미니홈피 : 해당되는 글 1건
2005/06/14 이런거 꼭 해보고 싶었습니다. (12)
이런거 꼭 해보고 싶었습니다. 2005/06/14 12:59
[밝은/내일] http://nfeel.co.kr/tt/615
예전에 '여성 미니홈피나 블로그에 가면 꼭 있는게 있다' 라는 글이 여기 저기서 돌아다니는걸 본 기억이 납니다.

그 글의 본래 취지가 무엇인지는 모르겠지만 여성을 비하하는 느낌이 들었던 걸로 기억이 납니다.

그래서 그런지 왠지 남자가 이런짓 하면 뭐랄까.. 해서는 안될거 같은 이상한 기분이었는데 뭐 해보고 나니 그다지 이상한 기분은 별로 안듭니다.

회사 바로 옆 식당에 가면 항상 '오늘' 이라는 메뉴가 있습니다. 그날 그날에 따라 평소에는 주문할 수 없거나 비싸서 먹어보기 힘든 음식들이 점심 특별 메뉴로 나오는 경우입니다.

오늘은 모처럼 혼자서 식사를 하게 되어 (솔직히 혼자 식사 하는 것도 대단한 용기 아닙니까?) 자신 있게 '오늘'을 주문하였습니다. 그런데 주인 曰 "혼자 오셨으면 여기로 오세요" 하는게 아닙니까...;;;

'이렇게 무안을 주다니...'
"아.. 혼자 먹는 자리가 따로 있군요...^^;" - 애써 담담한 척!

한쪽 구석자리에 앉아 반찬을 뚫어지게 쳐다보다가는 '흐흐.. 지난달 산 폰카 테스트도 할겸 한장 찍어서 블로그에 올려보자' 생각이 여기까지 미치게 되었고 아래와 같이 사진을... 흐~

반찬만 나온 상태 / HS8000(일명 : 캔유4) 환경 설정을 잘 몬해서..



'오늘' 의 메뉴는 '돈육 갈비찜'

가격은 5,000원 / 뭐 그다지 싼 가격은 아니지만 이 동네가 그다지 싸고 맛나는 음식점이 별로 없는지라 감수해야 하는 아픔이...

드디어 메인 갈비찜이 나왔습니다.

보기에는 맛있어 보이는...



보통 이런 경우 싹 비우고 나서도 한장 찍어 보기 마련인데 이런 글이 처음이다보니 거기에 까지는 생각이 닿지를 못했습니다.

맛은 별로 없었지만 배가 많이 고팠던지라 싹 비웠습니다. 흐~

살다보면 가끔은 안하던 짓을 하고 싶을 때도 있습니다.

[TAG] arrow , , ,
Trackback0 | Comments12
IPleft(c) 2003-2006 7828. '정보공유라이선스:영리·개작 불허'에 따라 이 블로그의 모든 저작물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space
A : P
arrowSearch

검색
arrowAdSense

arrowCategory

전체 (493)
흐린 (189)
밝은 (185)
김C의 남자이야기 (109)
고민되십니까? (10)
arrowRecent Article

사회 생활 잘하기 1 (8)
Ajax 기반의 Web2.0 플랫폼 (4)
[save] 일상성의 미학 - 日常..
글의 뽄새는 그의 성격이다.
단점 (3)
여자이야기: 정우성이라는 이..
부끄러운가?
arrowCounter

* Today - 17
* Yesterday - 68
* Total - 1252022

arrowSkin by 7828 (live.com Customize)

arrowPowered by TT
arrowXML Rss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