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28 | want to resume - Blogger of our inside is actualized. Our voice ourselves... Now, the real comes. Home Tag Local Photo
[1]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케리비안베이 : 해당되는 글 1건
2006/07/28 쉐라톤 워커힐 호텔 vs 캐리비안베이 (22)
쉐라톤 워커힐 호텔 vs 캐리비안베이 2006/07/28 16:03
[밝은/내일] http://nfeel.co.kr/tt/667
8/11 ~ 8/20 : 장장 10일간의 휴가 중 1박2일의 진정한 바캉스를 위해서 고민에 빠져있다.

제목처럼 쉐라톤 워커힐 호텔과 캐리비안베이 둘 중 어느 한곳을 갈지를 결정짓지 못했다. 물론 둘다 난생 처음 가보는 곳이다. 최근 울 마누라 덕택에 수입이 많이 늘었다. 그래서 그런지 예전엔 감히 쳐다도 볼 수 없었던 고가의 휴양시설들.. 어쩌면 내게는 사치에 불과했던 저런 곳들을 최초이자 마지막이 될 수도 있겠지만 이번 기회에 가볼려고 벼르고 있다.

문제는 울 마누라 일정이 녹녹치 않다. 하는 일이 워낙에 무작위 일정이라서 시시각각 변동되는 일정에 내가 맞추지 않으면 안된다.

일단 날짜는 8/14 ~ 15 이 될거 같다.

더 큰 고민은 비용이다. 수입이 많이 늘었다손 치더라도 평소에 씀씀이가 크지 않은 우리 가족이 한순간에 덜커덕 고액을 지불할려니 조금은 씁쓸한 기운을 떨쳐내기가 쉽지 않다.

대충 4인가족 (나, 마누라, 큰아이, 작은아이) 기준으로 자린고비 정신으로 뽑아본 견적은 다음과 같다.

1. 캐리비안베이

입장료 : 16만5천원 (작은 아이는 만4살이 안되서 공짜다)
숙박료 : 홈베이던가 하루 이용료 10만원(7평)
식비 : 아침은 먹고 출발해서 점심/저녁/다음날 아침 총 3끼분의 식사 7만원
잡비(간식비 및 대여료 등등) : 5만원

예상 총합 : 40만 5천원

으흐 이건 일본 캐리비안베이 라는군여


캐리비안베이



이중에서 가장 고가인 입장료에 대해서 델버군이 삼성전자 직원가로 구입해서 줄 경우 약 10만원을 아낄 수 있다. 그.러.나 이미 이번달은 다른 사람 구매해 줬다해서 다음달을 기약해야 한다. 매우 불확실하다.

2. 쉐라톤 워커힐 호텔

리버파크라는 야외 수영장을 이용할 수 있는 서머 패키지를 이용하면 숙박료가 매우 싸진다.

서머 패키지 B형 (2인기준) : 30만 3천원인데 세금 및 봉사료 별도란다.

저 패키지에는 2인기준에 숙박 및 점심과 다음날 오전 식사가 포함되어 있다. 거기에 막내는 여전히 무료지만 예약 상담차 직원과 통화해 보니 큰아이도 무료로 해주겠단다. 어차피 만4살 지난지가 이제 겨우 2개월이니 먹어봤자 얼마나 먹겠냐면서.. (오호!! 굿서비스인걸)

따라서 저 패키지만 구입하면 우리 4인가족 모두가 즐길 수 있다는 얘기가 된다.

그래서 세금 및 봉사료와 성수기 추가요금인 3만원을 보태서 계산해 본 결과는 다음과 같다.

-> 30만3천원 + 3만원 = 33만3천원
-> 33만3천원 * 1.1 (세금) * 1.1 (봉사료)
-> 40만3천원 가량이 나온다.
-> 저녁 식사비용이 빠지긴 하지만 점심을 도시락으로 해결하고 저녁을 패키지 식사로 떼우기로 했다.
-> 그외 간식 및 잡비 : 5만원

예상 총합 : 45만 3천원

워커힐 리버파크



확실히 호텔이 좀더 비싸긴 하다. 그외에도 예외비라는게 어찌 작용할지 모르기 때문에 추가 비용이 더 들어갈 여지도 있다.

어째뜬 2군데 모두 유사한 가격대를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나머지 선택 기준은 장소의 질이 된다.

캐리비안베이는 그 유명세 만큼이나 놀이시설만큼은 최고라는 얘기를 들었기 때문에 많이 땡기는건 사실이다.

하지만 곰곰히 생각해보면 이 휴가철에 어마어마한 인파가 몰릴테고 아직 어린 우리 아이들을 데리고 다니면서 놀기란 여간 어려워 보이지 않는다.

반면 워커힐 리버파크는 물론 인파야 유사하게 붐비겠거니 하는 예상은 되지만 우리 작은 아이들과 함께하는데 있어서 캐리비안베이보다는 다소 유리한면이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심리가 작용한다.

이는 캐리비안베이에 대한 정보보다 워커힐 리버파크에 대한 정보가 지나치게 없어서 인지도 모른다.

아직 최종 결정은 내리지 못했다. 혹시 먼저 갔다오신 분들이 있다면 조언을 해주시길.....

[TAG] arrow , , ,
Trackback0 | Comments22
IPleft(c) 2003-2006 7828. '정보공유라이선스:영리·개작 불허'에 따라 이 블로그의 모든 저작물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space
A : P
arrowSearch

검색
arrowAdSense

arrowCategory

전체 (493)
흐린 (189)
밝은 (185)
김C의 남자이야기 (109)
고민되십니까? (10)
arrowRecent Article

사회 생활 잘하기 1 (8)
Ajax 기반의 Web2.0 플랫폼 (4)
[save] 일상성의 미학 - 日常..
글의 뽄새는 그의 성격이다.
단점 (3)
여자이야기: 정우성이라는 이..
부끄러운가?
arrowCounter

* Today - 25
* Yesterday - 97
* Total - 1262704

arrowSkin by 7828 (live.com Customize)

arrowPowered by TT
arrowXML Rss 2.0